대전일보 로고

조달청, 인공지능 활용 맞춤형 건설 일자리 제공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0:57:25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조달청은 14일 정부 공사의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건설 일자리지킴이 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20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선정 과제로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전문기관으로 참여한다.

일자리지킴이 시스템은 공사계약과 대금지급 등 조달청이 보유한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건설사업자와 근로자 등에게 맞춤형 일자리 정보를 제공한다.

구인·구직 등록 없이 조달청이 보유한 계약 정보 등의 분석을 통해 지역, 직종, 경력, 근로기간 등을 고려한 적합한 현장과 근로자를 연결해 추천하는 시스템이다.

근로자의 4대 보험가입 확인, 전자계약, 노무비 지급확인 등 현장 노무관리와 관련 통계 서비스도 제공된다.

조달청은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일자리 이동이 잦은 건설 근로자가 지속적으로 재취업 기회를 갖도록 지원하면서 연간 약 430억 원의 사회적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노동 중심의 건설 산업이 숙련공 부족, 청년층 기피 등 일자리 미스 매치로 생산성과 품질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 사업은 조달 데이터를 원료로 좋은 일자리와 근로자를 연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