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능형 관세국경 안전관리 추진 본격화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0:57:19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관세청은 14일 빅데이터추진단을 출범, 관세행정 전반에 걸쳐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지능형 관세국경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그동안 특정 업무 영역별 태스크포스 방식으로 추진해오던 빅데이터·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업무를 청 차원에서 일원화해 전담한다.

전자통관심사와 AI 엑스레이 등 제한적 업무 영역에서 효과를 검증해온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모든 업무 영역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자통관시스템 유니패스의 수출입 관련 데이터를 한 곳에 모은 뒤 이를 AI 기술을 활용해 결합·가공·분석할 수 있는 'BIG AI' 모델을 개발한다.

BIG AI는 위험화물 선별, 우범 여행자 감시 등 개별 정보를 통합 분석해 수출입 관련 위험요소 발생의 전조를 감지하고 신속 대응에 필요한 정보를 분석한다.

안전한 국경관리 영역과 관련해선 수출입 관련 위험 정보를 예측하고, 다른 정부기관과 데이터 기반 협력을 확대하게 된다.

국민생활과 밀접한 사회적 이슈 발생 전후 범정부 신속 대응을 지원하는 수출입 동향 예측 모델을 구축, 수출입거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게 된다.

추진단은 또 국민과 기업이 관세청 데이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데이터 지도'를 만들어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의 수요에 맞게 데이터를 개방하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