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둘러싸고 市-주민 간 불협화음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7:25:32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시 동구 정동 [사진=대전일보DB]

대전 동구 정동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전시와 동구 그리고 주민 간 갈등의 골이 빚어지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4월 동구 정동 2번지 일원 약 15,495㎡를 대상으로 공공주택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 사업은 올 하반기에 해당지역 등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고 오는 2021년부터 보상에 착수, 오는 2024년 첫 입주를 목표로 추진중이다. 시측은 이를 위해 지난 5월초 통반장 등 사업 이해도가 높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주민협의체'를 구성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시측이 주민들과 충분한 의견 수렴 없이 주민협의체를 일방적으로 주도했다며 주민협의체에 가입하지 못한 주민들이 반발, '대전역 쪽방촌 주민비상대책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주민협의체가 양분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대전역 쪽방촌 주민비상대책위측은 또 시측과 구측 주도로 구성된 주민협의체와 동등한 권한을 가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시측에 강력 요구하고 있다.

비상대책위원회 한 관계자는 "4월말쯤 정부와 대전시에서 쪽방촌 도시재생 방안을 발표했을 때 주민들은 기대감에 부풀었지만 이후 주민협의체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하지 않았다"며 "시측에서 쪽방촌 주민들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계획수립 등 사업 시행에 적극적으로 참여시키지 않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대전시가 오는 12월에 기존 주민협의체에 소위원회를 신설할 예정이라고 답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의견이 반영될지 의문"이라며 "올 하반기에 주민협의체가 분리되지 않으면 주민들과 소통하지 않은 채 사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해당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민들과 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사업 정상 추진에 빨간불이 켜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대해 대전시 관계자는 "빠르면 6월 말까지 국토부에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공모 사업 신청을 해야 해 쪽방촌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협의체를 구성하기에 시간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며 "공공주택사업은 수립단계부터 비공개로 진행되다 보니 사업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오는 9월 초에 공모 사업이 발표되면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공공주택사업 설명을 위해 전문가 초빙 등 사업전반에 대해 주민들께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대전역 인근 쪽방촌(1만 5000㎡), 철도부지(1만 2000㎡)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해 총 1400채의 주택을 공급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역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구상도 [사진=국토교통부]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