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충무병원 '당뇨발 클리닉' 개설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3:56:31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천안]영서의료재단 천안충무병원은 흔히 '당뇨발'로 불리는 당뇨병성 족부궤양 환자를 위한 당뇨발 클리닉을 개설했다고 9일 밝혔다<사진>.

당뇨발은 지속적인 고혈당으로 발에 말초혈관질환, 신경병증, 궤양 등이 생기는 문제적 증상을 총칭한다. 작은 상처로도 발의 감염, 최악의 경우 다리절단까지 이를 수 있다. 천안충무병원의 당뇨발 클리닉은 흉부혈관외과, 신경외과, 신경과, 정형외과 등 관련 진료과 전문의들이 협진을 통해 검사와 내과, 외과적 치료 및 발의 형태와 기능을 보존하기 위한 시술까지 체계적인 진료시스템을 구축, 원스톱으로 최적의 진료를 시행하고 있다.

당뇨발 클리닉의 이도연 센터장은 연세대의대 신촌세브란스병원 교수 출신의 권위자이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