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군 공약사업들 순항 중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09:46:41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군의 공약사업들이 순조롭게 추진되며 순항 중이다.

7일 군에 따르면 공약사업 전체 이행률은 65.4%로 8분기까지 목표율이었던 50%보다 15.4% 초과 달성하며 45개의 사업 중 15개의 사업을 완료하는 등 대부분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5개 공약사업의 분야별 이행률은 지역경제(16개)가 77.6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문화관광(12개)이 66.25%로 뒤를 이었고 주민복지(11개)가 61.00%, 농업농촌(6개)이 39.17%를 기록했다.

수양개 체험레포츠 단지 진입도로 조성사업은 안전시설 등 부대공사를 진행 중으로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국가지질공원 인증은 올 7월 중 발표를 앞두고 있다.

단양강 수변 관광자원화를 위한 단양호 달맞이길 조성사업은 올 10월 중 완료가 예상된다.

그 동안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던 생활자원회수센터 건립사업은 지난 3월 착공해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공정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단양보건의료원 건립사업은 지난 달 실시한 건축설계 제안공모의 심사를 거쳐 연내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영춘면에 위치한 민물고기 축양장을 기점으로 조성 중인 우량종자 생산시설과 내륙어촌 재생사업, 북벽지구 테마공원 조성사업 등도 신속히 추진해 구인사, 온달관광지 등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한 북부지역의 관광거점을 새롭게 구축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민선7기 후반기에도 군민과의 약속인 공약사업을 군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이행률 100% 조기달성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