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상돈 천안시장 한국자동차연구원 방문 강소특구 협의

2020-06-30기사 편집 2020-06-30 17:24:37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천안]박상돈 천안시장이 30일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천안시 풍세면의 한국자동차연구원(원장 허남용)을 방문해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등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박 시장은 한국자동차연구원 원장실에서 허남용 원장과 양 기관이 공동사업으로 추진 중인 '차세대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지원 사업'과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의 진행사항을 공유하고 향후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차세대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지원'은 지역 내 자동차부품 기업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25억 원을 투입해 전기·수소·자율 등 미래차 부품개발과 시제품 제작, 납품에 대해 지원하고 연구회를 운영해 연구개발과제 등을 발굴하는 사업이다. 지난해까지 30개 기업의 시제품 제작을 지원해 149억 1200만 원의 매출을 올리는 데 기여했다.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주관하는 사업으로 7월 지정을 앞두고 있다. 천안시는 충남도, 아산시와 자동차연구원을 중심으로 불당동, 풍세면 일원에서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산업집적단지의 핵심 제품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되면 기술사업화 자금 지원과 인프라 조성, 세제 혜택, 규제 특례 등 행·재정 지원이 이뤄진다.

환담을 마친 박상돈 시장은 허남용 원장의 안내로 연구원 각 센터를 둘러보며 자동차 부품산업 연구 성과물과 기업지원 사항 등을 확인했다<사진>.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자동차 기술력확보와 산업육성을 위해 정부와 기업체가 공동으로 1990년 9월 설립했다. 석·박사급 연구인력 466명을 포함한 521명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