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통합, 국민보건부 신설 제안…"코로나19 전시상황"

2020-06-30기사 편집 2020-06-30 17:22:16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김종인 "보건은 '내적 안보'인데, 복지부 위상 낮아"

미래통합당은 30일 국회에서 국민보건부 신설에 대한 전문가 토론회를 열었다.

국민보건부 설치는 통합당의 4·15 총선 공약 중 하나다. 방역과 진단 검사, 치료에 투입되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관리하는 행정체계를 만들자는 취지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전시 상황'으로 규정하고 "적의 공격에 대비해 국방력을 단단히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보건은 내적 안보체계 차원에서 (주무부처가) 강력한 위치를 갖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보건복지부가 우리나라에서 위상이 별로 높지 않았다"며 "과거에도 아무나 가서 장관을 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적 방역체계 강화를 위해 국민보건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중앙·지역 단위 방역청을 둬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를 공동 개최한 성일종 통합당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국민보건부 신설을 통해 국민의 건강을 지키겠다"며 "보건산업을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시켜 장래에는 산자부보다 더 큰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 10일 '보건복지부'를 '국민보건부'와 '복지부'로 분리하고 질본을 청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서울시의사회 등 의료계에서 적극적으로 환영의 뜻을 밝혔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