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추풍령급수탑공원, 코로나19 달래는 장미꽃 활짝

2020-06-07기사 편집 2020-06-07 12:46:04      손동균 기자 sond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영동군 추풍령급수탑공원 내 장미정원에 장미꽃이 활짝 펴 향긋한 꽃내음과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 추풍령급수탑공원 내 장미정원에 장미꽃이 활짝 폈다.

7일 군에 따르면 4만 3250㎡ 면적의 이 공원에는 현재 형형색색의 장미들이 꽃봉우리를 터트리며 향긋한 꽃내음과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이 곳에서도 '거리 두기' 방역 지침을 지키면서도 여유를 즐기는 비대면 방식으로 방문객들의 꾸준한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 장미정원은 군민들의 든든한 후원이 뒷받침돼 만들어진 정원이라 의미가 크다.

장미전문가로 잘 알려진 영동읍 안대성 씨는 지역발전과 관광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싶어 지난 2018년 추풍령급수탑공원에 애지중지 키운 장미 2000그루를 기증했고 올해 초에도 500그루를 기탁하며 의미있는 나눔을 실천했다.

유기질비료 등 생산업체인 추풍령면 고구름영농조합법인(대표 정남수)도 지난달 2년째 조경을 위한 퇴비를 지원하며 힐링이 있는 공원꾸미기에 힘을 보탰다.

이 장미정원은 올해 10월까지 피고 지고를 반복해 올 가을까지 아름다움을 뽐낼 예정이다.

군은 야외 시설이기는 하지만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외부 시설물과 출입구 등에 대한 주기적인 소독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관광산업이 활성화됐을 때 많은 사람들이 이 곳에서 여유와 쉼을 찾고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세심하고 체계적인 공원관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추풍령역급수탑은 1939년 건립 이 시설물은 경부선을 운행하던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설치된 급수탑이다.

군은 대중에게 잘 알려진 추풍령 이미지와 주변의 수려한 경관에 접목시켜 명소로 육성하고자 추풍령급수탑공원을 조성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