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유성구, 추경 1500억원 신속 집행

2020-05-20기사 편집 2020-05-20 11:28:1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대전 유성구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제1차 추경 집행에 속도를 낸다.

1차 추경으로 증액된 1551억 원에는 정부긴급재난지원금 950억 원과 함께 감염병 방지와 단기 일자리 창출, 소상공인 지원 사업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업비 198억 8000만 원이 포함됐다.

우선 구는 동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생활방역과 노인일자리 특화사업, 하천환경 정화활동을 위한 인력 채용에 5억 4200만 원을 투입해 일자리 창출을 통한 위축된 지역경제를 회복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특례보증 수수료와 대출이자로 2억 800만 원을 지원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역별로 개최되는 골목축제에 1억 6000만 원, 화훼농가 지원을 위해 봄꽃을 활용한 가로환경개선사업에 9000만 원 등을 투입한다.

정용래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촉발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속한 집행이 중요하다"며 "향후 사태의 추이에 따른 추가 대책도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시에 마련해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