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립미술관 제한적 전시 개관

2020-04-28 기사
편집 2020-04-28 15:30:31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시립미술관 2019신소장품 연장 전시 포스터. 사진=대전시립미술관 제공

코로나19로 임시휴관했던 대전시립미술관이 다시 문을 연다.

대전시립미술관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만년동 본관과 DMA 아트센터, 대흥동 대전창작센터 운영을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미술관은 내달 6일부터 17일까지 '2019 신소장품 : 현대미술의 채도'를 1전시실에서 선보인다. 휴관으로 아쉽게 막을 내렸던 전시의 하이라이트 작품 17점이 소개된다. 동시대 한국미술과 대전 청년작가 작품 외에도 고 민경갑 화백의 유족이 기증한 작품도 만나 볼 수 있다. 전시는 안전관리를 위해 릴레이식 관람으로 세션 당 관람인원을 제한, 운영할 예정이다.

DMA아트센터는 상설 체험프로그램 '색깔·느낌놀이터'를 내달 6일부터 재개하며, 안전관리를 위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 사전예약은 미술관 홈페이지 등에서 온라인으로만 접수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매주 화~일 오후 2시-4시로 제한하며 향후 추이에 따라 운영시간을 확대 조정할 예정이다.

대전창작센터(대흥동)도 시간대 별 관람인원 제한을 두는 릴레이 관람 방식으로 28일부터 재개한다. 원도심의 문화와 추억을 담은 도시재생프로젝트 '수집과 기억 사이'를 6월 28일 까지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예방을 위해 도슨트 전시안내 서비스는 운영되지 않는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