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소연 통합당 유성 을 후보, 선대위 출범식

2020-03-31기사 편집 2020-03-31 15:44:09

대전일보 > 정치 > 4·15 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31일 김소연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구 을 제21대 총선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김소연 후보 제공

김소연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구 을 제21대 총선 후보는 31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진행했다.

선대위원장은 이상태 전 대전시의회 의장과 권영진 전 유성구청장 후보, 심소명 전 유성구청장 후보, 고선민 대전철인3종협회장, 이희환 유성구의원, 윤정희 유성구의원 등 총 6명이 공동으로 맡게 된다.

또 부위원장에는 김희재 한국타이어 노조부위원장 등 4명, 고문에는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등 20명이 각각 위촉됐다.

김 후보는 "16년 간 정체 돼 있던 지역을 바꾸고, 도탄에 빠진 대한민국을 살리겠다는 구국의 일념을 가진 분들이 모였다"며 "시민들의 양심과 힘으로 돌풍을 일으켜 지역 발전에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