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구, '코로나19 긴급 추경' 편성

2020-03-29기사 편집 2020-03-29 16:31:47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 서구청 [사진=대전일보 DB]

대전 서구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340억 규모의 긴급 추경안을 편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추경안에는 △긴급대책비 8억 원 △감염증 피해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14억 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102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78억 원 △격리자 생활지원비 6억 원 △일자리지원 17억 원 등이 담겼다. 추경안은 지난 27일 서구의회에 제출됐으며, 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내달 1일 확정될 예정이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과 소상공인들에게 보탬이 되고자 추경안을 편성했다. 의결 즉시 신속한 집행을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가 되살아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