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마이펫] 애완견의 병은 사람에게 전염될까?

2020-03-02기사 편집 2020-03-02 07:13:4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황수현 대전 케나인 동물병원장.
요즘 최고의 문제는 당연히 코로나19이다. 전염병은 스스로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 전염되므로 문제이다. 정부의 엄청난 노력은 놀라울 정도이지만, 감염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아쉽기도 합니다.

동종의 동물간에 전염되는 질병은 전염병이라 하고 동물의 병이 사람에게도 전파가 되는 병을 인수공통전염병이라 한다.

개와 고양이에서도 코로나에 의한 전염병이 있다. 하지만 다행히 이번 박쥐에서 전파로 추정되는 코로나19와 같이 인간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이번 코로나19가 무서운 이유는 그 동안 인간에게 노출이 되지 않았기에, 인간의 면역체계도 의학적인 대비도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만약 치명적인 인수공통병을 애완견이 걸리면 사람은 정말 위험해 질 것이다.

애완견은 오래시간 사람과 함께 해왔다.

오랜 기간 동거를 하며 살다보니, 인간과 애완견 서로에 대한 병원체의 노출은 꾸준히 이뤄졌고, 이미 적응되거나 순화되어 치명적인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 물론 애완견에 의한 인수공통전염병은 여러가지 있지만 특별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한국에서는 정말 드물지만 백여 가지의 질병이 동물에서 인간에게 전염 될 수 있다. 개, 고양이, 새, 말, 소, 양, 염소 및 토끼를 포함한 모든 가축은 잠재적으로 사람들에게 질병을 퍼뜨릴 수 있다.

하지만 실제로는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애완 동물 소유자가 기본 위생 원칙, 특히 손 씻기를 사용하는 경우 이러한 잠재적 질병을 대부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노인성 만성 질환자나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이라면 더욱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애완견의 인수공통 전염병은 대표적으로 광견병, 살모넬라증, 렙토스피라증, 라임병, 원충감염, 회충과 같은 내부 기생충과 진드기와 같은 내부 기생충이 있다. 이처럼 다양한 병이 있지만 대부분 발생이 거의 없으나, 최근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진드기에 의한 쯔쯔가무시와 라임병은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곰팡이나 원충의 경우 사람이 애완견으로 옴기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나 치료와 청결한 생활 수칙만 잘 지키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최근 홍콩에서 애완견의 구강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한다. 하지만 이것은 특별한 경우이며, 애완견에 의한 전파보다는 주인에 의해 일시 노출로 증상을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관찰됐다.

사실 애완견에서 전염병의 문제는 인간에게 옮기는 질병보다는 애완견끼리의 전염병이 더 큰 문제이다. 대표적인 질병은 파보장염과 개홍역이 있다. 번식장에서의 집단 사육이 이뤄지며 많은 전파가 이뤄진다. 나와 나의 애완견을 전염병으로부터 지키는 법은 정말 간단하다. 요즘은 외출 후 반드시 손을 씻고 만지는 것이 중요하며, 예방접종과 진드기 구제제를 쓰면 된다.

황수현 케냐인동물병원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