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예정지 3년간 개발행위허가 제한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7:16:1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26일 유성구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예정 부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결정했다. 대상 부지는 유성구 금고동 103번지 일원 14만 6000㎡다. 이번 결정은 개발에 따른 보상 등 투기 목적의 개발 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고시일로부터 3년 동안 개발행위허가가 제한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 개발행위허가 제한공람으로 주민의견을 수렴했고 3월 초 해당 지역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고시할 예정이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사항은 개발제한구역 지정·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건축물의 건축 및 용도변경, 공작물 설치, 토지 형질변경, 죽목 벌채, 토지 분할 등이다. 다만 공공시설로 개발행위제한 목적이나 향후 개발 사업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거나 재해복구, 재난수습 등 응급조치를 위한 개발행위는 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는 올해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기획재정부)와 함께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3자 공고를 하고 내년 사업시행자 지정과 실시협약 체결, 실시설계 등 후속 절차를 신속하게 밟아 2021년 착공, 2025년 준공할 계획이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