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지검, 4·15 총선 대비 선거범죄 대응 강화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6:05:06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지검은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선거범죄 대응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전지검은 금품수수, 여론조작, 공무원과 단체 등의 불법개입을 3대 중점 단속대상 범죄로 정하고, 대전경찰청, 선거관리위원회 등과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또 선거전담 수사반을 확대·재편성(검사 7명, 수사관 25명) 했으며, 선거운동 기간 전일인 4월 1일까지 비상근무체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대상자의 소속 정당·신분, 지위고하, 당락 여부에 관계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