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특허청, 지식재산 경쟁력 강화로 로봇 분야 국산화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1:18:3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특허청은 20일 국내 로봇분야 기업체, 스타트업 및 정부출연연구기관과 함께 '로봇산업 IP협의체' 출범식 및 제1차 포럼을 가졌다.

로봇산업 IP 협의체는 국내외 로봇 산업 동향 정보를 공유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지재권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국내 로봇분야 다출원 기업, 연구소를 중심으로 구성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세계 각국은 로봇산업 발전 정책을 주요 국가과제로 채택하고 있다.

특허청은 지난 11월 지능형 로봇심사과가 포함된 융복합기술심사국을 신설하는 등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국내 로봇산업은 연간 산업용 로봇 설치대수 세계 4위, 로봇 밀도 세계 2위 등 외형적으로는 성장했지만 핵심부품은 외국에 의존하고 있다.

지난 해 국감에서 로봇용 감속기 분야에서 일본 의존도가 높아 일본의 수출규제가 로봇용 감속기로 확대될 경우 로봇산업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지적된 바 있다.

로봇용 감속기는 로봇 부품 중 가장 핵심적인 부품으로 특정 국가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높아 로봇 관련 국내 기업들의 아킬레스건으로 지목됐다.

특허청의 최근 10년간(2009-2018년) 로봇용 감속기 기술 분야 특허출원 동향을 살펴보더라도, 국적별로 보면 일본(61.2%), 중국(24.1%), 독일(4.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지난 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특허청은 로봇용 감속기 분야 산업·특허동향조사 사업을 벌였다.

천세창 특허청 차장은 "로봇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결정체가 될 핵심 산업임에도 로봇산업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기술개발과 이를 통한 지재권 확보는 경쟁국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라며 "앞으로 IP협의체를 중심으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세계 로봇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지식재산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