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선 시체육회 인사논란…전·현직 공무원 주요 보직 내정

2020-02-18기사 편집 2020-02-18 17:42:3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 인사 임용에 "정치-체육 분리 사실상 외면" 지적

'민선1기' 이승찬 회장 체제의 대전시체육회가 최근 임원진을 구성하면서 전·현직 공무원이 주요 요직에 포함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시체육회는 지난 17일 당연직 2명을 포함한 부회장 7명과 사무처장을 내정, 발표했다. 부회장직과 사무처장에는 배영길 前 대전 서부교육지원청 교육장, 사무처장에는 전종대 시 예산담당관 등 전·현직 공무원이 포함됐다.

이와 관련 지역체육계 안팎에서는 민간 대전시체육회장 선출을 계기로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폐단을 바로잡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았지만, 전·현직 공무원이 주요 보직에 내정되면서 뒷 얘기가 무성하다.

체육계에서는 이 회장의 첫 인선을 두고 박세리 골프감독과 정구선 전 프로야구 선수 등 여성 및 전문체육인에 대한 배려가 돋보였지만, '정치-체육 분리'라는 개정안 취지가 흐려졌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전문 체육인 출신 사무처장 입성을 기대했던 일부 체육인들은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 가맹경기단체 관계자는 "전 퇴직했거나 퇴직을 앞둔 고위공무원이 임원을 맡아왔던 이전 관행과 다를 바 없다"며 "공무원 출신 낙하산 인사를 단행한 점이 아쉽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체육계 인사도 "예산확보도 물론 중요하지만 체육계 안팎으로 존재해온 폐단을 잡기는 어려워보인다"며 "내부직원들의 줄서기와 지자체 눈치보기도 계속될 것 같다"라고 자조 섞인 평가를 내놨다.

따가운 여론의 부담에도 이 회장이 공직자들을 임용한 것은 시체육회의 '고무줄 예산' 때문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시체육회는 대전시부터 예산을 지원받고 있어 지자체와의 관계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순 없다. 민선회장이지만 단체장과 정치적 견해 등이 어긋날 경우 예산삭감 등의 부작용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회장의 공약사항인 '시체육회 예산 300억 시대'와 '학교-생활-엘리트체육 연계'등을 실현하기 위해서도 시와 시교육청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지적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체육회 법인화와 안정적으로 체육 관련 예산을 받을 수 있는 예산지원 법률화가 시급하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번 인선에 대해 "대전시체육회의 발전을 위해서는 먼저 대전시 없이 체육행정을 논할 수 없고, 대전교육청과의 관계없이 학교체육을 발전시킬 수 없다"고 설명했다. 예산확보를 위해서는 민선체육회장 체제 시체육회서도 공무원 임용은 불가피하다는 점을 인정한 셈이다.

이에 대해 대전시체육회 관계자는 "사무처장이 대전시체육회의 공공성 강화와 예산합리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예산확보와 대전시와의 원활한 관계형성까지 포석한 인사"라고 밝혔다.

한편, 새 임원진은 21일 예정된 시체육회 이사회 임명동의 절차 후 정식 임명된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