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역 공공 유휴공간을 '미술관'으로...정부 기관 공모

2020-02-11 기사
편집 2020-02-11 18:15:30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역 공공 유휴공간을 소규모 미술관으로 조성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오는 28일까지 '2020년 작은미술관 조성 및 운영 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관을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는 공모 시기를 4월에서 2월로 예년보다 2개월 앞당기고, 지원 예산과 대상도 지난해 6억 3000만원, 9개관에서 7억원, 11개관으로 확대했다.

신규 미술관을 대상으로 기존 미술관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상담 프로그램도 신설했다.

공모 분야는 신규 조성, 지속 운영, 전시 활성화 3가지며, 전시기획비와 인건비 등을 지원한다. 지역문화재단, 문화예술 분야 비영리법인,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이 참여할 수 있다.

'신규 조성' 분야는 생활권 내에 등록미술관, 대안공간, 미술전시실이 없거나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을 대상으로 작은미술관을 새롭게 조성할 수 있게 지원한다.

'지속 운영' 분야는 2018년과 지난 해 조성된 작은미술관 운영 단체를 대상으로 운영비를 지원한다.

'전시 활성화' 분야는 조성된 지 3년 이상 경과한 작은미술관의 운영 활성화와 그 밖의 공공 전시공간을 작은미술관으로 전환해 활용하도록 지원한다. 2015년, 2016년, 2017년 조성된 작은미술관을 운영하는 단체 또는 문예회관, 공공도서관, 생활문화센터, 정부부처·공공기관·지방자치단체가 보유한 전시공간(서울 제외)을 작은미술관으로 운영하고자 하는 단체가 대상이다.

'작은미술관'은 전시 공간이 없는 지역 주민들도 일상생활에서 미술 작품을 감상하도록 하기 위해 2015년 시작한 사업으로 지난해까지 5년간 총 17개관을 조성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난 5년간 조성된 작은미술관 17곳에 총 23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며 "올해도 미술에 대한 문턱을 낮추고 지역 주민들의 일상을 예술로 물들일 수 있게 관심 있는 기관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