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 작은 친구야…만나서 반가워

2020-02-10기사 편집 2020-02-10 16:54:08

대전일보 > 문화 > 공연·전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3인 작가 'Hello Jerry'展

첨부사진1유민석 - 톰,내말을 들어_33x76.9cm _ Oil on Canvas

경자년 쥐띠 해를 맞이해 쥐를 소재로 한 캐릭터 '제리(Jerry)'를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본 전시가 열린다.

유민석, 전병택, 최정유 현대미술 작가 3인이 참여한 'HELLO JERRY : Happy New Year'展이 다음 달 9일까지 롯데백화점 대전점 9층 롯데갤러리에서 운영된다.

이번 전시는 대중들에게 익숙한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의 이미지를 넘어 3인의 작가들이 새롭게 표현한 톰과 제리의 세계관을 보여준다. 평면 입체 작품 40여 점을 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2D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벗어나 회화 및 입체 작품으로 무한한 상상력을 제공하게 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제리는 70년째 남녀노소 누구나에게 끊임없는 사랑을 받고 있으며 세계는 물론, 국내에도 많은 팬들을 소유하고 있는 쾌활하고 장난끼 많은 캐릭터이다. 우리나라의 속담인 '작은 고추가 맵다'를 잘 반영하고 있는 제리는 톰보다 작지만 그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에너지와 영리하고 재치있는 행동으로 항상 위기를 모면하며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세 명의 작가는 어린 시절부터 제리란 캐릭터를 접하면서 공감을 하고 영감을 받았다.

유민석 작가는 '고양이와 쥐'의 관계를 재구성해 우리가 사는 현실 속에 넣어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현실 속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사회적, 인간적인 문제들의 무게를 만화를 이용해 가볍게 생각해 보게 만든다. 유민석의 작업들은 '갑과 을', '디지털의 폐해'등 현대 사회가 가지고 있는 문제들을 각각의 그림 속에 작은 에피소드로 만들어 가볍게 풀어가고 있다. 어린 아이들에게는 제리의 기지를 통해 위기를 벗어나는 모습으로 꿈을 보여주고 어른들에게는 그림에 발라진 물감이 보여주는 아름다움과 그 속에 자신과 닮거나 혹은 자신의 경험과 비슷한 상황을 통해 세상을 다시금 돌아보게 해준다. 그의 그림의 가치는 소수의 사람들이 아닌 다수 그리고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이라는 것이다.

전병택 작가는 현대인들의 삶을 '트럼프 카드'로 재해석하며 스페이드, 다이아, 하트, 클로버에 들어 있는 의미와 수, 조형방식에 따라 다양한 이야기들을 펼쳐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톰과 제리를 함께 그려냈다. 어떤 것은 귀엽고, 어느 것은 익살스러우며 또 어떠한 것은 예쁘거나 사랑스럽기까지 하다. 하지만 드러남이 전부는 아니다. 그 내부엔 작가가 전하고픈 메시지가 놓여 있다. 그건 바로 우리 시대가 필요로 하는 현실과 이상의 거리감을 말해주는 두 얼굴로서의 캐릭터, 작가 자신이 바라는 희망적인 세상을 투과시키는 수단으로서의 제리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최정유 작가는 빛과 어둠이 서로에게 주는 영향을 형상으로 빚어내 작품을 표현해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톰과 제리'의 관계도 빛과 그림자와 같이, 항상 함께 있어서 이야기가 만들어진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한다. 빛과 어둠은 그 자체로 존재하기도 하지만 서로 의존하며 이중적인 형상을 빚어낸다.

우리의 삶은 항상 어딘가에 연결돼 있다. 이러한 톰과 제리의 그림자 관계를 통해 실과 바늘처럼 엮인 우리 삶의 이야기들과 패러독스를 숨은 그림찾기와 같은 '놀이'처럼 은유적으로 투영해 내고자 한다. 톰은 제리의, 제리는 톰의 그림자이고, 또 다른 모습이라고 말할 수 있다.

롯데갤러리 관계자는 "이들 세명의 작가들이 풀어내는 대중적인 캐릭터인 제리는 다양한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했다"며 "어떤 이는 향수를, 어떤 이는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매력 넘치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장에서는 사랑스러운 제리를 포토존으로 만나 볼 수 있고, 미니 캔버스에 쥐를 그려서 가져갈 수 있는 이벤트와 함께 12동물 스템프 놀이 등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유민석 톰과 제리

첨부사진3전병택 - Card tower-Tom &Jerry 116.7x80.3cm oil on canvas

첨부사진4전병택 - Jerry_50.0x50.0cm acylic on canvas

첨부사진5최정유 - An old Letter-오래된 편지 160x80x122(h)cm 알루미늄

첨부사진6최정유 - 어쩌라고110x80x930(h)cm 브론즈, 스텐레스스틸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