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우한 폐렴' 네번째 환자 발생, 보건당국 '비상'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3:06:29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우한 방문 55세 한국남성...세번째 환자 접촉자 74명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 26일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인 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실이 최종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호텔종사자 1명이 증상을 보여 격리하고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세 번째 환자 동선 파악 결과,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한 후 호텔에 체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나타남에 따라 보건당국은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능동감시 대상자를 분류하는 등 총체적 대응에 나섰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