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2020년 살기 좋은 마을만들기

2020-01-21기사 편집 2020-01-21 14:24: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서산시가 올해 행정 주도가 아닌 사업계획 단계부터 주민들이 참여해 스스로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드는 '정이 있는 동네,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을 새로 추진키로 했다. 사진은 지난해 팔봉면 대황2리 마을만들기 역량강화 벤치마킹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올해 행정 주도가 아닌 사업계획 단계부터 주민들이 참여해 스스로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드는 '정이 있는 동네,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을 새로 추진키로 했다.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은 총 6억 원을 들여 부석면 월계2리 등 7개 읍·면 13개 마을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시는 마을 자원조사와 주민 역량강화를 내용으로 하는 농촌현장 포럼을 시작으로 선행사업, 마을만들기 사업(자율), 마을만들기 사업(종합)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시가 그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인지면)과 기초생활거점사업(부석·팔봉·성연면)도 총 180억 원의 사업비(2020년 50여억 원)를 4년간 연차적으로 투입해 안정적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올해는 지난해 공모사업에 선정된 팔봉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인지면은 공사착공, 부석·성연면은 기본계획을 확정해 실시설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그동안 한국농어촌공사 위탁 방식으로 진행하던 사업을 전면 직접사업으로 전환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15억 원의 사업비를 절감과 함께 사업 추진에 주민들의 의사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설치·운영 중인 마을만들기 지원센터의 중간지원조직 활성화를 통해 주민 참여를 유도해 사업의 만족도를 높이고 주민들이 중심이 되는 마을공동체를 구현하는데도 힘써 나간다.

김종길 시민공동체과장은 "마을만들기 사업의 성공 여부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에 달려있다"며 "특성에 맞는 사업 추진을 통해 농촌마을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주민 역량강화와 공동체 활성화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서산시는 마을대학을 운영하고 중심지활성화사업 3개소,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2개소, 창조적마을 만들기사업 3개소, 희망마을 선행사업 5개소를 추진하는 등 살기 좋은 마을만들기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서산시가 올해 행정 주도가 아닌 사업계획 단계부터 주민들이 참여해 스스로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드는 '정이 있는 동네,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을 새로 추진키로 했다. 사진은 부석면 봉락2리 마을만들기 역량강화 공동체 교육 사진=서산시 제공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