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화계, 올해 문화분권 '원년의 해' 추진...한국지역문화정책연구소 30일 출범

2020-01-19기사 편집 2020-01-19 15:30:32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역 문화계가 지역의 문화격차를 없애고 지역민들의 문화 참여 권리 등을 높이는 '문화 분권' 실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전문화재단 등 지역 문화계는 올해를 문화 정책에서 자치 분권 시대를 열 원년으로 선포하고 장기적으로 각 지역의 문화적 고유성을 살릴 수 있는 문화 정책 수립에 돌입한다.

대전문화재단, 충남문화재단 등이 속한 (사)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이하 한광연)와 천안문화재단 등이 회원으로 있는 (사)전국지역문화재단연합회(이하 전지연)은 최근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한국지역문화정책연구소 공동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광연과 전지연이 공동 운영하는 한국지역정책문화연구소는 오는 30일 공식 출범하며 앞으로 지역 문화 정책 이슈 발굴과 지표체계 개발, 지역문화재단 지식 공유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

이들 두 협회는 또 △지역문화재단 발전을 위한 각종 문화정책 조사·연구·개발 △지역문화정책연구소 연구위원 네트워크 구축 및 라운드테이블 공동운영 △기타 지역문화 관련 공동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 김윤기 회장(광주문화재단 대표이사)은"문화분권과 문화자치는 광역과 기초문화재단 모두의 당면과제이자 목표"라며 "특히 이번 한국지역문화정책연구소 출범을 계기로, 지역의 문화정책 역량강화를 위해 함께 협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전국지역문화재단연합회 손경년 회장(부천문화재단 대표이사)은 "지역의 문화현장에 맞는 연구과제와 지표에 대한 지속적인 고민이 있어왔다"며 "한국지역문화정책연구소는 지역에서 활동하는 컨설팅, 연구기관의 지속적인 확장과 역할 증대가 필요한 시점에서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역 문화계는 연구소 출범으로 서울, 수도권 등과 지역의 위계질서를 없애고 문화 분권의 실질적 시행을 위한 권한 부여 등을 포함한 로드맵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전 문화계의 한 인사는 "진정한 문화 분권이 되기 위해선 문화 인프라의 지역 이전을 비롯, 재원 지원 등이 대폭 확대돼야 한다"며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문화정책 등의 행정적 지원을 높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