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하나금융그룹, 대전시티즌 인수 절차 마무리

2020-01-08기사 편집 2020-01-08 17:32:08      조수연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선수단 24명 및 사무국 15명 전원 고용승계, 양수도대금 7억 원 등 합의

첨부사진1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이 8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 대전시티즌 영업양수도 본계약 체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이 기업구단으로 새롭게 출범한 가운데 대전시와 하나금융그룹이 구단 인수절차를 마무리지었다. 대전시티즌 양업양수도 본계약 체결의 핵심 쟁점이었던 고용승계 문제는 선수단 24명과 사무국 15명을 고용승계 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8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존 선수단 41명 중 지난해 말 계약이 만료된 10명과 계약해지된 선수 7명을 제외한 나머지 24명의 계약을 유지하고, 사무국직원은 희망퇴직자 2명을 제외한 15명 전원을 고용승계 하기로 합의했다"며 "선수단 7명과 스텝 4명 등 계약해지자에 대한 계약해지 비용은 하나금융그룹이 부담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시티즌을 운영해오다가 청산인으로 선임된 최용규 대표의 거취는 청산절차를 마무리하고나서 이르면 3월 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의혹이 불거진 직원에 대해서는 우선 고용승계를 하고 검찰 기소여부에 따라 구단에서 신분유지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주요 쟁점 중 하나였던 시설운영권은 대전하나시티즌이 월드컵경기장과 덕암축구센터를 2021년 말까지 운영하고, 이후에는 한화야구단과 같은 관리위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33개 체육시설에 대한 관리는 내년 말까지 시설관리공단이 맡는다.

또 월드컵경기장에 깔려 있는 천연잔디를 인조잔디가 섞인 '하이브리드' 잔디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양수도대금은 양측 협의를 통해 7억 원으로 결정됐으며, 대전시티즌 청산에 드는 비용으로 사용하고 이후 남는 대금은 주주들에게 배당한다. 청산절차가 마무리되면 주주들에게 올 시즌 유료입장권을 배부하는 이벤트도 검토하고 있다.

한 국장은 "지난해까지 약 600억 원의 시 보조금 지원에도 불구하고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며 "향후 10년간 700-800억 원의 시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점에 있어서 대전시티즌 기업구단화는 대전시 민선 7기의 큰 업적"이라고 말했다.

한 국장은 또 대전시가 하나금융 측에 지나치게 많은 지원을 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최소한의 지원"이라고 일축하며 "새롭게 태어난 대전하나시티즌의 금년도 1부리그 승격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