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초대 대전 민간 체육회장 '깜깜이 선거' 우려

2019-12-18기사 편집 2019-12-18 17:37:14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초대 대전 민간 체육회장 선거가 대전탁구협회 등 엘리트 회원종목단체장 등이 참여하는 대의원 간접선거로 진행되는 가운데 아직까지 명부 확정이 안되면서 '깜깜이 선거' 우려를 낳고 있다.

이번 초대 민선 체육회장 선거는 지역 체육회 회원종목단체장과 자치구체육회장(당면직 구청장) 등 시체육회 대의원들에 이어 자치구 및 엘리트 선수들을 대표한 중·고교학교장 등 대의원 확장 기구를 확정해 선거를 치르게 된다.

18일 대전시체육회에 따르면 다음달 15일 이뤄지는 초대 민선 체육회장 선거인단은 388명으로 확정됐다.

대전체육회장 선거는 휴대폰 및 PC 전자 투표로 진행한다.

대전 자치구체육회장 선거에서 유성구는 휴대폰 및 PC 전자투표로 하며, 나머지 4개 구 체육회장 선거는 현장 투표로 운영한다.

다음 달 14일에 선거가 치러지는 충남도는 15개 시·군 단체장과 함께 회원종목단체 50개, 인구수가 많은 시·군에 가중치를 두면서 대의원이 460-490명 사이로 정해, 오는 20일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최종 명부를 확정하게 된다.

대전시와 같은 다음 달 15일에 선거하는 세종시의 경우 대한체육회 규정 상 대의원 수가 적어 예외 구성 신청할 예정이다.

그러나 충남도와 세종시의 경우 읍·면·동 체육회 대의원이 각각의 동장이 참여하게 되면서 관권 선거로 이뤄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전도 체육회 등 대의원 명부가 선거 일정에 따라 이달 안에 최종 무작위로 확정되면서 '깜깜이 선거'로 전락할 우려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지역 체육계의 한 관계자는 "대전의 경우 투표 대의원 수를 확정했지만 아직도 명부를 두고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선거 운동을 하기 어려운 조건에서 유권자가 공약을 확인할 시간도 마땅치 않다 깜깜이 선거로 될 수 밖에 없다는 여론이 높다"고 꼬집었다.

대전시체육회 관계자는 "초대 민간 체육회장 선거를 공정하게 치를 수 있도록 원칙대로 추진하고 있다"며 "여러 의견이 분분하지만 초대라는 의미가 있는 만큼 제대로 선거를 치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