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LED 등기구 일부제품 광효율·전자파장해 기준 부적합

2019-12-11기사 편집 2019-12-11 16:03:07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소비자원, 11개 브랜드 제품 성능 비교

LED 제품 가격이 저렴해지면서 가정 내 실내조명을 LED등기구로 교체하는 가정이 많아 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품의 전자파 방출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등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과 수명성능,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제품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 11개 제품이다.

우선 전자파장해 시험결과 두영조명과 히포 제품이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 했다. 바텍과 히포 제품은 전자파 적합성 인증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전력 대비 밝기 차이를 보는 광효율은 제품별로 78lm/W~104lm/W 가량 차이가 있었다. 하루 8시간 사용할 경우 연간 전기요금으로 환산하면 제품간 최대 5900원의 차이가 난다.오스람과 장수램프 제품의 광효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우수했고, 두영·바텍·솔라루체·코콤·필립스 등 5개 제품은 '양호', 번개표·이글라이트·한샘·히포 4개 제품은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말하는 '플리커' 시험결과에서는 두영,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등 8개 제품의 플리커가 상대적으로 작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리커가 심한 조명을 사용할 경우 두통, 눈의 피로, 집중력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수명성능과 점·소등내구성은 제품 모두 양호했다. 자연광에서 보이는 물체의 색과 유사도를 나타내는 연색성을 평가한 결과, 제품 모두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번 시험 결과에서 확인된 부적합 및 미인증 제품을 관계부처에 통보할 하고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