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트램 부정인식은 그대로…대전시 개선의지 있나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8:41:57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민 트램 건설 차로 잠식에 따른 교통정체 우려와 함께 부정적인 인식 높아

첨부사진1[연합뉴스]

2025년 준공 목표로 추진되는 도시철도 2호선 노면전차(트램)에 대한 대전시민들의 부정 인식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부정 인식은 기존 차로에 건설되는 트램 노선으로 인해 차선 축소에 따른 교통체증이 핵심이다. 또한 대중교통보다 승용차 이용률이 더 높은 교통 수요를 감안할 때 트램 운영에 따른 교통량 분산 등 기대효과에 대한 의구심이 가라앉지 않고 있어서다.

이 같은 상황에도 부정인식 개선에 나서야 할 대전시는 소극적인 대처로 비판을 사고 있다.

3일 시에 따르면 지난 1월 정부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결정 이후 10개월 가량이 흘렀지만 트램에 대한 부정인식 개선 홍보활동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 사이에선 가뜩이나 비좁은 도심 주요도로가 트램으로 인해 '교통지옥'으로 변할 것이라는 우려를 계속해서 내놓고 있다. 여기에 트램 건설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시민들의 의견도 상당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이를 불식시킬 수 있는 시의 대책마련도 필요해 보인다.

문제는 시가 부정 인식 개선에 대해 손을 놓고 있다는 점이다.

트램 업무 담당 공직자는 3일 트램 부정 인식 개선과 관련 "트램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사람들까지 설득하기 어려운 것 아니냐"고 말했다. 시가 트램의 장점만 부각하고, 부정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전략을 세우지 않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이는 그동안 시의 행보와 궤를 같이 한다. 부정적인 의견을 내는 시민을 대상으로 인식개선을 위한 창구를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

예타 통과 후 시는 시민인식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지만 시민들이 참여한 트램 관련 토론회, 공청회는 단 몇 개에 불과했다. 지난 5월 교통분야 시민공청회와 트램 대토론회, 트램첨단화 타운홀미팅 등이 진행됐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마저도 트램의 장점만 홍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램이 대전 도심 전체를 순환하면서 공공교통 편의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분석만 강조한 셈이다.

반면 트램 건설에 반대하는 시민들을 설득하기 위한 공청회, 타운홀미팅 등은 현재까지도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SNS 등지에서는 트램과 관련해 부정적인 의견이 다수 등장하고 있어 시가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시민 김모(37·서구 갈마동) 씨는 "왜 트램에 대한 장점만 홍보하는 지 모르겠다. 트램 건설로 시민들이 얻는 건 무엇이고, 잃는 건 무엇인지 제대로 된 정보제공이 필요하다"며 "특히 차로 감소에 대한 대안과 대책 등에 대해서도 상세한 정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내년 홍보 계획, 방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기본계획 변경과 실시설계 용역 등 세부계획이 나오면 부정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홍보활동을 벌이겠다"고 해명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