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재임 기간 가축 전염병 근본 방지 방안 제도화할 것"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7:40:54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취임 후 첫 간담회… "스마트팜 혁신밸리 본격 추진"

첨부사진1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제공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1일 "재임 기간 중 가축 전염병의 근본적인 방지 방안을 제도화하는 데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에서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고 "가축 전염병이 발생하면 살처분 하는 등 사후 관리도 중요하지만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금까지 가축전염병 발생상황을 살펴보면 손에 잡히는 전파 원인 같은 것이 있는데 이를 모아서 반드시 제도화하겠다는 의미다.

김 장관은 ASF의 남하를 막기 위해 소독 진행 등 방역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17일 ASF 발생이후 현재까지 양돈 농가에서 14건, 야생 멧돼지에서 25건 발생했다. 양돈 농장에선 지난달 9일 이후 추가 발생이 없어 소강상태에 들어선 것으로 방역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김 장관은 "감염된 멧돼지들이 발견되는 지점과 사육 농장들 사이엔 일정한 관계가 있어서, 사육 돼지와 멧돼지를 분리하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다"며 "항공 방제를 포함해 여러 방법을 총동원해 엄청난 양의 소독을 진행하면서 바이러스가 남쪽으로 내려오는 것을 방지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돈 농장에서는 바이러스의 남하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야생 멧돼지에서 계속 나오는 상황이라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매일 아침 소독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공익형 직불제와 관련, 김 장관은 "올해 국회에서 통과된다고 보면 내년이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세운 골조에 많은 내용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공익형 직불제는 향후 대한민국 농업의 많은 것을 바꿀 것"이라며 "농가 소득을 안정화하는 등 농업의 공익적 기능을 '맥시마이즈'(maximize)하고 이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내년 중 김제와 상주지역에 1차 완공을 앞두고 있는 스마트팜도 역점 추진사항으로 제시했다. 김 장관은 "스마트팜은 생산이 목적이 아니라 교육·연구 관련 기업들의 시험 무대와 같은 것"이라며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통해 영감을 받는 젊은층이 생기도록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