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립합창단 제146회 정기연주회 '슬픔의 성모'

2019-11-20기사 편집 2019-11-20 17:26:15

대전일보 > 문화 > 공연·전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식을 잃은 어머니의 깊은 슬픔과 그 고통을 넘어서는 감동의 노래가 울려 퍼진다.

대전시립합창단 제 146회 정기연주회 '슬픔의 성모' 가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이번 연주회는 빈프리트 톨 예술감독의 지휘아래 국내 최정상 솔리스트 소프라노 김순영, 알토 김정미, 테너 서필, 베이스 이응광과 대전시립교향악단이 함께하며 자식의 죽음 앞에 서있는 어머니의 고통과 깊은 슬픔을 영혼의 노래로 승화하고 탄식을 넘어서 사랑을 노래한다.

스타바트 마테르는 십자가위 그리스도를 바라보는 성모 마리아의 슬픔을 노래한 13세기 로마 가톨릭 종교시에 곡을 붙인 교회음악이다. 드보르작의 '스타바트 마테르 작품 58'은 드보르작의 이름을 세계적으로 알리는데 일조한 작품이다. 로시니, 베르디 스타바트 마테르와 나란히 19세기 명작으로 꼽힌다. 이 작품은 드보르작이 1875년 첫 딸을 잃은 이 후 작곡되기 시작하여 차녀와 장남을 연달아 잃은 1877년 마무리되었다. 그의 가정을 덮친 불행이 낳은 명곡으로 예수의 죽음 앞에 서 있는 어머니 마리아의 처절한 슬픔에 깊이 공감하는 작품이 된 것이다.

고금의 스타바트 마테르 중 따뜻한 피가 통하는 인간미 넘치는 명작으로 이야기되는 이유이다. 1880년 아돌프 체프의 지휘로 초연되었고, 1884년에 영국에서는 작곡가 자신의 지휘로 연주되기도 했다. 바로크 음악의 영향에서 한걸음 더 나가 드보르작 자신의 고유 조성과 독자적 민속 색을 확보함으로 근대 체코의 대표적인 대규모 교회음악의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드보르작의 스타바트 마테르는 전곡 10곡으로 이루어져있다. 소프라노, 알토, 테너, 베이스 독창과 혼성합창 그리고 관현악과 오르간이 함께하는 장대한 곡이다. 시종 느린 템포 속에 미묘한 변화를 통해 십자가 위의 예수를 바라보는 마리아의 슬픔에 드보르작 자신의 자식을 잃은 비통함을 동치한 이 곡에는 슬픔이 깊고 절제된 선율로 스며있어 궁극에는 성스러움으로 승화되는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합창단(☎042(270)8363)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1베이스 이응광. 사진=대전시립합창단 제공
첨부사진2소프라노 김순영. 사진=대전시립합창단 제공
첨부사진3알토 김정미. 사진=대전시립합창단 제공
첨부사진4테너 서필. 사진=대전시립합창단 제공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