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속도 못 내는 대전 원도심 개발 핵심축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7:38:4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역세권 4차 공모 일정 여전히 불투명

첨부사진1대전시청 전경. [사진=대전일보DB]

대전 원도심 활성화의 핵심 축인 대전역세권 개발과 보문산 관광활성화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코레일과 함께 지난 3월 대전역세권개발 사업 3차 공모 무산 이후 전담 TF팀을 꾸려 4차 공모를 준비하고 있다.

시는 이번 공모에서 용적률 확대, 상업용지 내 주거시설 비율 조정 등 수익성을 담보하며 기업의 참여를 높일 수 있는 방안들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3차 공모 당시 상업용지의 25%에는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했지만, 민간사업자의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는 분석이 있어 파격적인 조건이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0만 6742㎡ 규모의 역세권 개발 면적 중 상업시설(3만 2444㎡)이 지나치게 크다는 의견에 나온 것을 감안해 상업시설 면적 제한을 4차 공모 때는 손질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속도다. 앞서 3차례 진행한 사업자 공모에서 연이어 고배를 마신 탓에 지나치게 조심스러운 행정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12일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이 같은 점이 지적됐다.

윤용대 의원은 "잠잠하던 역세권 부동산 가격이 치솟고 있다"며 "사업이 빨리 진행되지 않은 게 부동산 과열의 원인"이라며 4차 공모를 서두를 것을 주문했다.

중구 원도심 활성화의 핵심인 보문산 개발은 밑그림 수준에 머물고 있다.

지난 달 시와 시민·환경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보문산 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가 꾸려졌지만 환경 훼손 논란에 휩싸인 곤돌라 설치, 전망대 등은 논의 테이블에 오르지도 못했다.

활성화 방식을 놓고 위원회 내부의 찬·반 목소리는커녕 향후 논의 일정만 잡아놓은 상태다.

시 관계자는 "지난 달 공동위원회를 구성한 뒤 두 차례 회의를 진행했다"며 "개발 방식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는 이달 중순 이후 열릴 회의에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시는 공동위원회 회의를 격주로 열어 보문산 개발 해법을 찾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보문산 개발 계획 합의안을 이르면 연내 도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늦어진 공론화로 당장의 결과물을 내놓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공동위원회의 자문 역할을 할 연구용역 까지 동시에 진행되고 있어 내년 상반기에나 구체적인 보문산 개발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망대와 곤돌라 설치 논의가 시작되면 위원회 내부 찬반 논란이 뜨거워질 수 있다. 이럴 경우 위원회 활동 종료 후로 예정된 기본계획 수립이 뒤로 미뤄질 수도 있다.

시 관계자는 "민관공동위원회의 역할은 보문산 개발의 콘셉트와 세부 개발 방식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라며 "각 단계별로 충분한 논의를 거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대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