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시 민·관 합동 어린이 보행 안전 위한 '노란발자국' 설치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4:33:5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 13일 아산시 주민자치연합회 관계자들이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에 어린이 보행 안전 위한 '노란발자국'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아산시 제공

[아산]아산시가 등·하굣길 어린이 보행안전을 돕기 위해 15개 초등학교 어린보호구역 횡단보도에 '노란발자국'을 설치했다.

시는 올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 민·관 합동으로 사업비 2000만 원을 들여 지난 13일 노란발자국 설치를 완료, 어린이들이 스스로 차를 조심하는 습관을 체득하고 교통안전에 대한 주의를 기울여 교통사고 사전 예방을 할 수 있게 했다. 이번 노란발자국 설치 사업은 주민자치연합회에서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회원 30여명이 직접 설치 봉사 활동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 사망사고 중 횡단보도 교통사고 비중이 높아 노란발자국이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옐로카펫 설치 등 다양한 교통 정온화 기법을 도입해 어린이들의 보행 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란발자국은 발자국 모양의 스티커를 횡단보도 대기공간에 부착해 어린이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자발적으로 안전한 장소에서 횡단보도 신호를 대기하도록 유도하는 교통사고 예방 시설물이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