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분양가 상한제 빠진 대전 '도안신도시' 가보니

2019-11-06기사 편집 2019-11-06 18:42:5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부동산 업계, '대전 집값 오를 것으로 전망'…세종시 주택 투자 수요와 외부 투기 세력이 대전으로

"대전이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빠질 줄은 몰랐다. 대전 집값은 이제 더욱 오르는 일만 남았다."

6일 대전 서구 도안신도시에서 만난 한 공인중개사는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동안 세종으로 쏠렸던 새집 수요가 대전으로 몰리면서 공동주택가격이 급작스럽게 뛰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 제외는 대전 집값을 더 반등시킬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얘기다. 도안신도시는 갑천 3블록, 대전아이파크시티 등 대전지역 공동주택 분양·매매가격을 견인하고 있는 지역이다.

인근의 다른 부동산도 비슷한 의견을 내놨다. 한때 대전은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물망에 오르기도 했지만, 당장은 위험부담이 사라지면서 외지투자세력의 수요를 더욱 당길 것으로 내다봤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인중개사는 "최근 유성온천역 쪽에 소위 '떴다방'이라고 불리는 세력들이 많이 목격됐다"며 "대전 부동산 가격은 외부 투기 세력에 의해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으로 앞으로는 이 같은 상황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도안신도시에서 만난 공인중개사들은 대부분 대전지역 집값 오름세가 한층 더 뛸 것으로 전망했다. 분양가상한제 제외로 그동안 오름세를 보였던 지역 부동산 가격을 제어할 장치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도안동에서 부동산을 운영 중인 최규순 공인중개사는 "집값이 너무 뛰어 도리어 주택 실수요자들에게 중개하기가 난감한 경우도 있다. 현재 집값은 신혼부부가 최대한 대출을 받아도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정작 이런 집을 사겠다는 사람은 주로 투자 목적을 가진 외지인이다. 웃돈이 분양가와 맞먹는 수준이라 지역 서민은 사고 싶어도 살 수 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평가됐던 대전의 집값이 정상화되는 과정을 겪고 있다는 시각도 있었다. 집값 상승세는 급등했지만 가격 수준은 타 광역시에 비해 높지 않아 분양가 상한제 적용은 필요치 않다는 것이다.

공인중개사 윤모씨는 "전국적으로 보면 대전 지역 집값이 광주 등 규모가 비슷한 타 광역시와 비교해 크게 높은 편은 아니다. 대전이 분양가상한지역으로 지정 되지 않은 것은 당연한 결과"라며 "이제 동·중구에 개발 움직임이 있는데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 지역 개발 동력에 정부가 제동을 거는 셈"이라고 말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