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대전혁신도시·4차산업특별시 적극 지원"

2019-11-03기사 편집 2019-11-03 15:21:57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허태정 시장, 외곽순환도로망·교도소 이전 등도 요청

민주당이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과 4차 산업혁명특별시 조성을 위한 선도 사업 등에 대한 특별 지원을 약속했다.

이해찬 대표는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전시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관련,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추진하는 용역 결과와 1차 지방이전정책의 성과 평가 등을 토대로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며 추가 지정 의지를 드러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대전이 혁신도시법에서 제외돼 인구가 줄고 세종으로 빠져나가는 아쉬움이 있었다"며 "남은 국회 기간 대전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관련 법·제도적 지원과 예산편성을 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의 숙원사업인 4차 산업혁명특별시 조성에 대한 당 차원의 지원 약속도 이어졌다.

이 대표는 "올해가 대전시 출범 70주년, 광역시 승격 30주년이 되는 해로 이제 '4차산업혁명특별시' 원년이 되도록 함께 노력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내년 대전시 국비에산이 올해 대비 8.9% 증가한 3조 3335억이 반영됐고 정밀의료, 바이오첨단부품 등 혁신성장산업을 국비로 확보했는데 이는 대전이 4차산업혁명특별시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지난 1월 대전을 방문하셨을 때 '대전을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완성하겠다'는 허태정 시장의 1호 공약에 힘을 실어주셨다"며 "당도 관계부처와 협의해 대덕연구개발특구를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로 재창조하는 사업에 대한 국비지원이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승래 대전시장위원장은 "충청권은 수도권으로 쏠리는 지역의 사람들을 막는 방파제 역할을 그동안 해왔다"며 "그러나 방파제를 튼튼히 쌓는 와중에 한쪽에서 둑이 허물어져서 수도권으로 집중이 가속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조 위원장은 그러면서 "이제는 충청권의 방파제를 더 보강하고 새롭게 쌓아야 하는데 저는 그것이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과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완성하는 길이라 생각한다"며 "우리 힘을 모아서 충청권의 튼튼한 방파제를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8.9% 증액된 부분에 대해 민주당과 소속 의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한편 대전외곽순환도로망 구축 지원,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건설, 대전교도소 이전 사업 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법 개정안 국회 통과로 지역인재 채용의 길은 열렸지만, 혁신도시 지정을 통한 공공기관 이전과 더불어 지역의 새로운 혁신 성장을 이룰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