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민주화운동단체 지원 전무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6:45:0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 민주화운동 계승사업 활성화 방안 모색 의정토론회서 제기

첨부사진122일 '충남 민주화운동 계승사업 활성화 방안 모색'을 주제로 충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이충렬 충남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이사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윤평호 기자

[아산]지난 8월 '충남도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지만 민주화운동단체 지원은 전무해 보수단체 지원과 비교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이런 목소리는 22일 KTX 천안아산역 인근 충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에서 충남도의회와 충남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이사장 이충렬)가 주관한 의정토론회에서 나왔다.

'충남 민주화운동 계승사업 활성화 방안 모색'을 주제로 열린 이날 의정토론회에서 지정토론자인 이공휘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은 충남도가 2개 보수단체에 매년 2억 4700만 원을 지원했지만 민주화운동단체 지원은 전무했다며 민주화기념사업 단체에 지원이 이뤄져 사업집행의 형평성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7일 공포된 충남도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도지사는 충남지역 민주화운동 기념사업 및 희생자 추모사업, 충남지역 민주화운동에 대한 정리·계승사업, 민주시민의식 고양을 위한 교육 및 홍보사업 등을 위해 민주화운동 법인·단체 또는 교육·연구기관 등에 사업비를 지원할 수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충렬 이사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충남의 민주주의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지역, 교육, 평화통일, 농민운동을 어떻게 발전시켜나갈 것인가"를 충남 민주화운동의 과제로 꼽았다.

한편 지난 5월 27일 창립한 충남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는 충남민주화운동 편찬, 충남민주화운동 기념행사, 민주주의 시민교육사업 등을 계획하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