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지역 교통안전시설 확대…국비 60여억 원 확보

2019-10-21기사 편집 2019-10-21 18:20:42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 교통안전시설분야 국비 60억 원 확보…노인·어린이보호구역 안전시설 확충

대전시가 내년에 93억 원을 투입해 교통안전시설을 확대키로 했다.

시는 내년 지역교통안전환경 개선사업 국비 33억 3700만 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올해 확보한 국비 15억 원에 비해 2.2배 늘어난 수치로 시가 추진 중인 교통사고 줄이기 사업에도 탄력이 예상되고 있다.

시는 같은 규모의 지방비를 더해 교통사고 잦은 곳과 이면도로,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보행 환경을 개선키로 했다. 초등학교 주변 보도와 무단횡단 방지시설,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위한 특별교부세 26억 6000만 원도 받아 사업계획을 수립 중이다.

무엇보다 시는 교통사고 사망자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차대 사람 사고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올해 대전에서는 교통사고로 58명(16일 기준)이 숨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 70명에 비해 17.1% 감소했다. 이를 계기로 시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2022년까지 40명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문용훈 시 교통건설국장은 "교통사고 데이터 분석과 유관기관의 협의를 거쳐 교통사고 감축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시민들의 안전운행과 교통법규 준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