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태흠 "일본 수출규제 유탄 맞은 농수산식품"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7:03:41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올해 6월 일본이 수출규제를 강화한 이후 우리 농수산식품에 대한 비관세 장벽을 높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태흠 한국당 의원(충남 보령·서천)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6월 이후 대 일본 수출에서 발생한 보류·거부·불합격 등 농수산식품 통관애로는 총 9건에 달했다.

통관애로는 1월 2건 이후 이후 4개월간 발생 건수가 전혀 없다가 일본이 규제강화를 발표한 6월에만 6건이 발생, 정치적 고려 등 노골적인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 7월에 2건, 9월에 1건씩이 발생했다.

통관애로 사유는 올해 발생한 11건 중 5건이 '위생'으로 인한 것이고, '성분부적합' 5건, '잔류농약' 1건 순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우리 농수산식품에 대한 비관세장벽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는데 2015년 11건에 불과했던 통관애로는 2017년 19건, 지난해는 22건이 발생해 5년간 2배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9월까지 농수산식품의 누적 수출액은 16억달러로 전년 대비 2.9% 증가하는데 그쳤다. 농산물이 전년 대비 5.9% 늘어난 반면 수산물과 축산물은 각각 3.4%와 7.8%가 감소했다. 일본은 6월부터 국내산 넙치 등 5종에 대해서 수입검사를 강화한 바 있다.

김태흠 의원은 "우리 농수산식품에 대한 일본의 보이지 않는 수출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며 "정부는 국제무역기구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하고, 국내 농수산식품 수출기업에 대한 지원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