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노인 사회활동지원사업, 만족도 '최고', 삶의 질 '껑충'

2019-10-15기사 편집 2019-10-15 14:48:2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과 대한노인회영동군지회가 추진중인 노인 사회활동지원 사업이 고령화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15일 군에 따르면 9월말 기준 영동군의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1만 4567명으로 전체인구의 29.8%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군과 대한노인회영동군지회, 노인복지관은 노인복지 증진과 지역의 경제 활성화 대안으로 노인 사회활동지원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자신감 부여, 소득보전, 건강증진 등을 꾀하며 보람되고 알찬 노후를 보낼 수 있는 순기능이 있어 지역노인들의 참여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최근 9개월간 사업 참여 노인을 대상으로 만족도 설문조사 실시 결과 참여자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고 참여 활동으로 인해 경제적 도움, 건강증진 등으로 삶의 질 향상에 많은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는 공익활동형 7개 사업단 728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1개월에 걸쳐 참여만족도, 참여효과 등 9개 항목에 대해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사회활동 참여동기는 본인관심(44%), 이웃·친구권유(25%), 주민자치센터 등 소개(15%), 기관 소개(9%) 등을 통해서 참여하게 됐으며 참여 이유로는 생활비마련(35%), 용돈마련(23%), 사회활동참여(14%), 친교유지(12%), 여가활용(9%), 건강유지(7%) 등이며, 참여효과로는 경제적도움(41%), 건강증진(23%), 대인관계개선(16%), 긍정적인 성격변화(14%), 자기발전 및 성취감(6%) 순이다.

만족도는 매우 만족(24%), 만족(56%), 보통(20%) 순으로 참여자 80%가 만족도를 표명했고 현행 활동기간을 9개월에서 12개월로 연장, 활동비 30만 원 상향, 더 많은 노인 참여 등 사업을 확대해 줄 것을 희망했다.

또 활동기간 중 어려웠던 점은 활동시간 맞추기(34%), 가족걱정(22%), 활동이동거리(15%), 체력한계(13%), 서비스대상과의 관계(5%), 적성불일치(4%) 순이며, 대다수 참여자(94%)가 계속 사업 참여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영동군의 노인복지 증진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대한노인회 영동군지회의 체계적인 운영이 한 몫 했다.

특히, 지역노인들의 다양한 욕구에 부응하는 차별화된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한 점을 인정받아 대한노인회 영동군지회는 이달 초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행사에서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한노인회 관계자는 "지역노인들의 다양한 사회참여 기회를 만들어 고령화된 농촌지역 새로운 활력소를 만들고 있다"며, "사회적 문제인 노인문제를 해결하고 군민의 활기찬 노후를 보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노인회영동군지회는 영동군으로부터 올해 37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을 운영중이며 1297명의 노인에게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