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시민 볼모 철도파업 재발되는 일 없어야

2019-10-13기사 편집 2019-10-13 17:32:4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철도노조가 교섭이 결렬되면서 사흘간의 시한부 파업에 들어갔다. 주말을 끼고 파업을 벌이는 바람에 열차 운행에 차질이 빚어짐과 동시에 이용객들의 불편이 뒤따랐다. 14일 파업을 마치고 정상화된다고 하지만 경고성 파업 이후 어제든지 재발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감을 떨칠 수 없다. 교섭이 불발될 경우 다음 달 무기한 파업을 예고하고 나선 것도 예사롭지 않다. 어느 때보다도 노사의 협상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대목이다.

2016년 파업 때보다 철도 운행률이나 운용인력이 적어 열차 운행 차질과 시민들의 불편이 컸다고 한다. 3년 전 74일간의 최장기 파업이 진행되는 동안 80%의 열차 운행률을 유지했지만 70%대로 떨어지면서 이용객들의 불편이 이만저만 아니었다. 서해선·강릉선 등 새로운 노선 개통과 퇴직, 근로시간 단축 등 환경변화에 따라 지원 인력이 감소한 영향이 크다. 충북 제천과 단양 등지에 시멘트 업체가 몰린 충북지역의 화물열차 운행은 67%가량 취소되면서 화물열차 운행률이 25% 수준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사흘간의 경고성 파업기간 동안 큰 사건사고가 없었던 점은 다행이다. 2013년 철도 파업 때는 80대 노인이 대체인력의 미숙한 운전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평소 업무를 담당하던 사람이 아닌 대체 인력이 투입될 경우 전문성이 떨어지는 건 자명하다. 23일간 지속된 파업기간 동안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열차 탈선사고가 4건이나 발생한 건 철도파업이 국민안전을 얼마나 위협하는 것인지 잘 보여준다.

철도노조는 임금 인상과 안전인력 충원, KTX·SRT통합을 요구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열여섯 차례 교섭을 가졌지만 좀처럼 노사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모양이다. 파업에 이르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떠안게 된다. 교섭이 결렬될 경우 또다시 무기한 파업을 경고하고 나선 만큼 노사가 최선을 다해 재발만은 막아야 한다. 국민을 볼모로 한 파업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