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년 총선 6개월 앞으로…각 정당 움직임 활발

2019-10-13기사 편집 2019-10-13 17:24:56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이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종 변수가 어떻게 작용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현재 각 정당마다 총선 승리를 자신하고 있지만 다양한 변수가 존재해 섣불리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당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가 최대 변수로 꼽힌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서 조국 장관 임명 논란 이후 정당 지지도에 변화가 감지되는 등 여파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8-10일 전국 성인 1002명(응답률 17%)을 대상으로 한 정당지지도 등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 포인트,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결과에 따르면 8월 둘째 주 41% 였던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같은 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10월 둘째 주 현재 4% 포인트 빠진 37%를 보이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같은 시기 18%에서 27%로 9% 포인트 상승했다. 이 뿐만 아니라 정당 호감도 조사에서도 지난해 8월 57%에 달했던 민주당은 44%까지 하락했고, 한국당은 15%에서 28%로 상승했다.

갤럽은 지난해 7월 평균 10%에 그쳤던 한국당 지지도는 지난 8월 조국 장관 후보 지명 이후 장외투쟁 등 강경노선을 취하면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조국 장관 사태 이후 여론조사에 변화가 생긴 만큼 표심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제 개혁안도 변수 중 하나다. 개정안이 지역구 225석, 권역별 비례대표 75석 고정·연동률 50% 적용을 골자로 하고 있어 새로운 선거법이 통과될 경우 새로운 선거판이 펼쳐진다. 이외에도 보수대통합, 민생경제, 남북문제 등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여야 모두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총선 승리'를 목표를 내세우고 있는 만큼 내년 총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당인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과반의석을 확보해 문재인 정권의 공약과 개혁 등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번 총선 승리를 시작으로 차기 대선과 지방선거까지 승리해 무너진 보수를 다시 일으켜 세운다는 계획이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등 군소정당 또한 아직까지는 거대 양당 구도 속에서 대안정당으로서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국정감사가 종료되면 각 정당별로 본격적으로 선거 준비체제에 돌입하지 않겠느냐"며 "중앙 이슈와 별도로 지역별 이슈를 어떻게 다루느냐도 결과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21대 총선은 오는 12월 17일 예비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내년 3월 26-27일 후보자 등록, 4월 10-11일 사전투표가 진행되며, 4월 15일 본 투표가 실시된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