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역경제인 문대통령에 건의한 6개 현안은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8:06:0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혁신도시 지정, 서해선 직결,국가해양정원 등

첨부사진110일 서산시 해미면 해미읍성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양승조 도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 등과 함께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면서 해미읍성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충남지역 경제인들이 10일 전국경제투어 11번째 일정으로 충남 서산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6개 지역 현안을 건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문 대통령과 양승조 충남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 신동현 충남중소기업연합회장, 지역 경제인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 경제인들은 문 대통령에게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서해선 복선전철-신안산선 직결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석문산단-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건립 등 6건을 건의했다.

우선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충남도의 최우선 과제로 그동안 충남도가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 중인 사안이다. 충남은 지난 2004년 참여정부가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행정중심복합도시 사업을 펼칠 당시, 행정중심복합도시가 관할 지역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광역도 가운데 유일하게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서해선 복선전철-신안산선 직결 문제는 철도 운용 효율과 승객 편의 제공 측면에서 당초 계획대로 환승이 아닌 직접 연결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도는 국토교통부의 일방적인 환승 계획을 철회하고 직결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평택-오송 복복선은 경부고속철도의 용량 확보를 위해 기존 선로 지하에 복선 고속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 연장 45.7㎞에 3조 904억 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지난 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됐으나, 세부 사업 내용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가 반영되지 않았다. 도는 천안·아산 지역의 풍부한 미래 철도 수요를 간과한 결정이라고 보고, 청와대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설치를 건의하고 있다.

석문산단-대산항 인입철도는 2025년까지 3928억 원을 투입해 17.3㎞의 단선전철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환황해권 경제 거점인 대산항의 물동량이 급증하고 있고,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 중 가장 열악한 대산단지의 철도 접근성 개선을 위해 인입철도가 필요하다고 보고, 신규 사업으로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국내 유일한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자연과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명품 생태공간이자 지역 관광의 거점으로 만들어 가기 위한 도의 역점 과제 중 하나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