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DI, 경제 7개월 연속 부진 평가

2019-10-10기사 편집 2019-10-10 18:01:2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생산 위축·투자 감소세 여전

첨부사진1[연합뉴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7개월 연속 경기가 부진한다고 판단했다.

수출과 생산이 위축되고 투자 감소세도 여전히 하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10일 KDI가 발간한 10월 KDI 경제전망에 따르면 수출과 투자가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해외여행 수요가 국내로 돌아서며 소비 부진은 완화됐음에도 경기는 부진하다고 평가했다.

지난 4월 이후 부진 평가가 이어진 것이다.

KDI는 8월 전산업생산이 1년 전보다 0.2%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분석했다. 전자부품과 자동차 생산이 각각 16.9%, 11.9% 감소했다.

특히 수출, 투자도 부진했다. 지난 달 수출금액은 1년 전과 비교해 반도체가 31.5%, 석유제품이 18.8%하락했다. 총 수출 금액은 11.7% 감소했다.

제조업 출하는 1.6% 감소하며 재고율은 112.4%로 나타났다.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업과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의 증가세에 힘입어 2.4% 증가했지만 생산 증가를 주도하는데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소비 부진은 다소 완화됐다.

8월 소매판매액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1%, 전월 대비 3.9% 증가했다. 특히 비내구재 소매판매액이 6.3% 늘어나면서 전체 소매판매액을 끌어올렸다.

추석이 평년보다 빨라 명절 관련 소비가 판매액을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또 해외 여행객 수가 지난해 3.7% 감소한 반면, 제주도 여행객 수는 8.4% 증가하며 국내 소비 전환 추세를 보였다.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이 출국자 감소에 영향을 줬다는 것이 KDI의 설명이다.

9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보다 4.4포인트 오른 96.9였다, 소비재수입은 12.1%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 달 소비자물가는 0.4% 하락했다.

KDI 관계자는 "제조업 재고율과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큰 변동 없어 경기 부진이 악화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