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감스러운 세종의사당 후보지 '반쪽 시찰'

2019-10-09기사 편집 2019-10-09 18:14:5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그제 대전·세종시 국정감사를 마친 국회 국토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세종의사당 후보지 방문 문제를 놓고 옥신각신 끝에 여당 의원들만 현장 시찰 일정을 소화했다고 한다. 다함께 세종시 현장을 한번 둘러보았으면 좋았을 터이나 야당 의원들이 보이콧한 바람에 반쪽 짜리 행사가 돼버린 형국이다. 지역민들 눈에 유감스럽게 여겨지는 대목이다.

이날 세종의사당 '반쪽 시찰' 상황을 보면 앞으로의 여정이 순탄치 않음이 실감된다. 가고 싶은 사람들은 간 것이고 원하지 않은 사람들은 '패싱'하는 상황이 연출됐지만 그 이면의 사정은 간단치 않아 보인다. 먼저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해 여야 의원들 간에 적잖은 인식차를 노정했다는 점이 지적된다. 그동안 여당은 세종의사당 건립에 드라이브를 걸어왔고, 최근엔 국회사무처 용역결과도 발표돼 5년 뒤 세종의사당 시대 개막에 대한 기대감도 커져 있었다. 그런 진행 경과를 마땅히 평가를 하지만, 아직 낙관하기는 이른 측면이 있음을 알 수 있다. 국감장에서 일부 야당 의원들이 부정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정확한 진의 확인이 필요하지만 어쨌든 뒷맛이 개운치 않은 것은 부정하기 어렵다 할 것이다. 같은 사안을 둘러싼 여야간 간극 문제가 선제적으로 해소되지 않을 경우 그만큼 세종의사당 설치 문제가 지연될지도 모르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이는 어느 일방의 책임이 더 크고 작고의 차원이 아니다. 적어도 세종의사당 문제 만큼은 여야가 따로 노는 것은 금물이다. 고비 고비에서 엇나가고 갈등하면 세종시 '행정비효율 늪'에서 언제 빠져 나올지 기약이 안 되며, 반면에 정책의 불확실성을 가중시키게 된다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기왕이면 세종의사당 후보지 방문 대열에 국토위 야당 의원들도 합류했어야 했다. 의원들이 상주할 멀지 않은 '미래 집터'를 애써 외면하려 했다면 속이 좁은 행태다. 더 염려되는 것은 여야간 협상과 타협이다. 정파이해를 떠나 소탐대실하지 않아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