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대병원, 신임 원장후보 2명 교육부에 복수 추천

2019-09-17기사 편집 2019-09-17 16:51:52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조강희·윤환중 교수 경쟁…교육부 이달 말부터 인사 평가

첨부사진1조강희 교수(왼쪽)·윤환중 교수.

차기 충남대병원장 최종 임용후보자로 조강희(57)·윤환중(56) 교수가 결정됐다.

17일 충남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신임 병원장 선임 건을 논의했다.

이사회에는 오덕성 충남대총장(이사장)과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김화중 의학전문대학원장 등 10명의 이사가 참석했다.

이사회는 두 교수를 교육부에 최종 임용후보자로 복수 추천키로 했다.

병원은 교육부에 늦어도 이달 말까지 병원장 추천을 의뢰할 계획이다.

국립대병원장은 관련 법령(국립대학병원 설치법)에 따라 이사회가 후보를 추천하면 교육부장관이 임명한다.

충남대병원 이사회로부터 임용 후보자를 복수 추천받은 교육부는 이후 심사를 거쳐 신임 병원장을 낙점하게 된다. 병원장 임기는 3년이다.

조 교수는 충남대병원 의료정보팀장, 재활의학과장, 재활센터 건립추진단장, 대전충청권역 의료재활센터 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윤 교수는 충남대병원 의료정보센터장, 임상시험센터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지냈다.

한편, 현 송민호 원장의 임기는 오는 11월 9일까지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