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2019 대전청년주간'행사 개최

2019-09-15기사 편집 2019-09-15 14:32:53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전국의 청년들이 모이는 문화축제가 대전에서 펼쳐진다.

대전시는 16-22일까지 청년공간(4곳)과 은행동 으능정이거리 일원에서 2019 대전청년주간 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청년주간은 '낯선 청년들의 새로운 시도'를 주제로 대전과 전국 청년들이 다양한 목소리와 콘텐츠로 한 자리에 모이는 청년문화축제다.

16일 청춘너나들이에서 있을 청춘토크 콘서트를 시작으로 청춘공방 페스티벌, 진로토크 콘서트, 정책포럼 및 문화행사 등 22일까지 각종 청년문제와 청년활동을 주제로 한 발표와 토론, 교류의 장이 마련된다.

21일 오후 1시에 열리는 으능정이거리 메인행사에서는 대전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흥겨운 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청년주간에 청년공간에서 진행되는 행사로는 청년공간 너나들이(탄방동 샤크존2층)에서 16일 유명강사 김창옥 교수와 나와유 협동조합이 힘을 합쳐 청춘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 청년들의 학업, 취업, 인간관계, 진로 등 청년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응원을 해주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20일에는 청춘 일일독립영화극장이 진행된다. 80년대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주거 세대의 아픔을 나타낸 버블패밀리를 시청한 후 마민지 감독과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최명진 시 청년정책과장은 "2019 대전청년주간은 청년단체, 청년공간, 기관들의 협업으로 이뤄져 의미를 더하고 있다"며 "청년들이 주체인 행사인 만큼 활력 넘치는 행사가 되도록 각 기관이 힘을 모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씨엔씨티(CNCITY)마음에너지재단은 21일 메인행사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깨어나 소리치다'를 주제로 12인의 충남 독립운동가를 이 시대 예술로 재해석해 그래피티, 그래픽아트, 비디오아트 및 스카이로드 영상 비디오를 활용한 아트쇼를 선보인다. 이날 저녁 6시 30분부터는 으능정이 중앙무대에서 가수들의 공연이 진행되며 스페셜 게스트로는 유명 가수 비와이가 출연할 예정이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