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한우테마파크 조성 난항

2019-08-22기사 편집 2019-08-22 13:22:3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서산시가 국내 한우 98%에 정액을 공급하는 있는 한우개량사업소(운산면 소재)의 이미지를 활용,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한우테마파크'를 조성키로 했으나 용역단계부터 사업성이 결여된 것으로 보고됨에 따라 난항이 전망된다.

특히 용역결과 가장 적합한 곳으로 평가된 우선순위 후보지 1·2번에 대해 한우개량사업소가 우려를 표명, 사업지 확보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양지가 용역을 맡은 '서산한우테마파크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가 전날 서산시청 대회의실에서 김현경 부시장을 비롯, 시 관계자와 한우 관련 단체, 시 의원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양지는 한우테마파크의 기능, 국내·외 사례, 서산한우테마파크의 설립 타당성, 서산 한우테마파크 기본구상안, 후보지 선정 등을 보고했다.

관심이 된 한우테마파크 적합 후보지에 대해 ㈜양지는 운산면 신창리, 운산면 갈산·용장리, 부석면 간월도리, 음암면 상홍리, 운산면 여미리 등으로 순위를 매겼다.

각 후보지별 필요한 땅은 5만-22만㎡, 사업비는 적게는 83억 원부터 많게는 245억 원 정도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됐다.

이 자리에서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은 "최종보고서에 수록되지 않았는데, 본 과업을 실행할 경우 성공 가능성이 있느냐"고 물었는데, ㈜양지는 "그렇다고 말하기 어렵다. BC가 1에 미치지 못한다"고 답했다.

또, 한우개량사업소 관계자는 후보지 우선순위인 운산면 신창리와 운산면 갈산·용장리의 경우 토지 확보에 우려를 표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농식품부는 운산면 한우개량사업소 인근에 서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생애주기별 산림휴양복지 숲 조성사업'에 필요한 땅 교환에 대해 몇 개월의 검토를 거쳐 어렵게 승인을 해줬다"며 "그런데 이 일대에 또 다시 대규모 토지 활용은 한우 방역 등의 문제 될 소지가 많은 만큼 농식품부의 승인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닌 만큼 용역사에 다른 요소를 첨가해 사업성을 보완해 줄 것을 요구한 상태"라며 "사업 후보지도 검토 단계라 관련 기관과 추후 협의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