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 대전공장, 작업중지 명령 해제

2019-08-21기사 편집 2019-08-21 17:37:5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화 대전공장의 작업중지 명령이 6개월여 만에 해제됐다.

21일 대전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대전노동청은 한화 대전공장이 지난 14일 요청한 이형공실에 대한 사용승인을 받아 들였다고 밝혔다.

한화 대전공장은 지난 2월 로켓 추진체 폭발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3명이 숨졌다.

사고 직후 대전공장에는 전면 작업중지 명령이 내려졌으며, 한화는 이형공실 작업환경 등 근로환경을 대폭 개선했다.

근로자들이 로켓 추진체를 이형기계까지만 갖다 놓은 뒤 빠져나올 수 있도록 구조를 개선했고, 후속 작업 또한 원격 조정이 가능토록 변경했다.

한화 대전공장은 검증 후 조만간 작업재개에 나설 예정이다.

대전노동청 관계자는 "전면중지 명령 이후 근로환경 점검을 통해 작업장 내 위험요소를 개선했다"며 "원격조종 등을 통해 사고 위험을 대폭 감소시켰다"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