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누구나 유튜브 크리에이터!' 대전미디어페스티벌 열린다

2019-08-11기사 편집 2019-08-11 16:03:05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2일부터 24일까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 대전액션영상센터, 스튜디오큐브 일원

첨부사진1지난해 대전미디어페스티벌 관람객들이 청소년뉴스제작경진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유명 유튜버를 만나보고 유튜브 콘텐츠 '꿀팁'을 배울 수 있는 행사가 대전에서 열린다.

'2019 대전미디어페스티벌'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와 대전액션영상센터, 스튜디오큐브 일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대전미디어페스티벌은 시민 참여를 통한 미디어 문화 확산을 위해 매년 대전시와 방송통신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시청자미디어재단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가 주관하는 축제다.

이번 행사는 유명 유튜버 공개방송, 브이로그(Vlog) 로드, 커버뮤직 체험 등 미디어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1인 미디어 버스킹'에서는 구독자수 130만 명을 돌파한 3D펜 장인 '사나고', 공공기관 홍보에 B급 감성 열풍을 불러온 '충주시 홍보맨', 두더지 잡는 방법 영상으로 화제가 된 시니어 유튜버'성호육묘장', 음식 리뷰 유튜버 '맛상무'등 유명 유튜버들이 특강을 진행한다.

크리에이터존, 대시미존 등으로 꾸며진 미디어체험존에서는 최신 유행 미디어와 방송기술을 경험하고 주인공이 돼보는 체험의 장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대시미존에서는 기상캐스터, 성우 더빙, 특수 분장 등 실제 방송국과 같은 시설을 활용해 방송인과 같은 체험이 가능하며 스마트폰 사진과 시를 접목한 '디카시(詩)'전시를 볼 수 있다.

크리에이터존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꿀잼대전'을 제안하는 라이브방송, 실제 가수처럼 배경음악(BGM)에 맞춰 노래하는 커버뮤직, 특색 있는 소리를 녹음하는 자율감각쾌락반응(ASMR),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틱톡, 다양한 1인 미디어 장비를 볼 수 있는 장비방 등으로 구성된다.

대전액션영상센터에서는 초대형 수조에서 각종 물 속 장면을 찍는 수중촬영 모습을 관람할 수 있고, 실제 와이어 장비를 활용한 고공액션을 체험할 수 있다. 스튜디오 큐브에서는 법정, 응급실 등의 상설세트장인 F동을 개방해 세트장 별 촬영 의상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뮤지컬 배우 등 미디어 전문가의 특강을 진행한다.

2019 대전미디어페스티벌은 누구나 무료로 자유롭게 참여 가능하다. 단체 신청 및 일부 사전 등록 등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042(865)3722)하면 된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미디어페스티벌 포스터. 사진=대전시 제공

첨부사진3대전미디어페스티벌 프로그램일정

첨부사진4지난해 대전미디어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이 성우더빙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첨부사진5지난해 열린 대전미디어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이 와이어액션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