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산읍이장단협의회, 대산발전협의회 자진 사퇴하지 않으면 탄핵하겠다

2019-07-23기사 편집 2019-07-23 13:46:3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서산시 대산읍이장단협의회가 대산발전협의회장이 자진 사퇴 하지 않을 경우 탄핵을 추진키로 뜻을 모음에 따라 파문이 일고 있다.

23일 대산읍이장단협의회에 따르면 전날 대산읍행정복지센터에서 대산읍 30개 마을 이장 중 23개 마을 이장이 참여한 가운데 '대산발전협의회 회장의 자진사퇴 권고'를 표결에 붙여 22명이 찬성, 가결시켰다.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와 관련 이장단 협상 불복 현수막 게재와 대산발전협의회 일부 간부들의 교체, 대산읍장 사퇴 현수막 게재 등이 갈등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산읍이장단협의회는 대산발전협의회 회장이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대산발전협의회의 정관에 따라 전체 인원 1/3의 동의를 얻어 탄핵을 추진키로 하는 등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대산읍이장단협의회 한 관계자는 "회장이 대산발전협의회를 사조직화하고, 관변단체로 만드는 것에 대해 불신이 많았다"며 "각 마을 이장들이 마을에서 주민들의 뜻을 모았고, 이장단협의회가 한화토탈과 협상을 한 것에 대해 트집을 잡는 것에 대해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현재 대산발전협의회 회장은 서산시의회 안효돈 의원이 맡고 있다.

안 회장은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와 관련 대산읍민들로 '화학사고안전특별대책위'가 구성된 상황에서 이장단협의회가 한화토탈과 협상한 내용에 대해 별도의 논의가 없었던 점을 지적했다.

안 회장은 "화학사고안전특별대책위는 각 사회단체장 6인으로 공동위원장을 꾸려 화학사고에 대해 창구 일원화를 했다"며 "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일단 이장단협의회가 한화토탈과 협상을 하기로 하고, 이후 협상에 내용에 대해 논의를 하기로 했지만 그러지 않아 협상을 대표한 이장에 대해 현수막을 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일부 내용에 대해 대산읍이장단협의회의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산발전협의회는 24일 한화토탈 앞에서 환경안전대책을 요구하는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그러나 대산읍이장단협의회가 집회 불참을 선언함에 따라 대산읍민들이 한 목소리를 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