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박순자 '국토위원장직 옥새작전'은 자충수

2019-07-17기사 편집 2019-07-17 18:16:1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당이 어제 당 중앙윤리위 전체회의를 열어 국회 국토위원장직 '옥새작전'을 벌이고 있는 박순자 의원 징계안을 심의했다고 한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 분위기는 강경했던 모양이다. 박 의원의 해당행위가 심각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하면 중징계를 면치 못할 가능성이 높다. 당사자 소명 절차를 거처 다음 주 23일쯤 최종 징계 수위가 결정된다고 하는데, 그 이전에 박 의원이 마음을 고쳐 먹지 않으면 당원권 정지 이상의 레드카드가 불가피해 보인다.

박 의원이 중징계를 당해도 그 부분은 스스로 자초한 자충수일 뿐이다. 그런 불이익을 감수하면서까지 국토위원장직에 미련을 버리지 않겠다고 나오고 있으니 낭패가 아닐 수 없다. 분명한 것은 박 의원이 1년 전 당내 합의를 저버렸다는 사실이고, 그에 대한 번의 의사가 없다면 상응한 징계 절차를 밟을 것 외에는 도리가 없다. 박 의원도 각오하고 있을 것이고, 어쩌면 그는 국토위원장직을 교대해주지 않는 것이 교대해 주는 것보다 정치적 실익이 크다는 계산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어느 경우든 이번 사태가 중징계로 귀결되지 않도록 극적인 반전이 일어났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크게 어려운 일도 아니다. 박 의원이 결자해지 자세로 상임위원장직에서 마음을 내려놓으면 그동안의 갈등 양상은 봉합하기 나름이다. 6월 국회 회기가 얼추 끝나가는 마당이다. 임시국회 폐회와 함께 국토위원장 교대 약속을 지키는 방안을 진지하게 숙고한 다음, 합리적인 판단을 내리는 게 최선의 선택지라고 본다.

박 의원의 국토위원원장직 수행은 대전·충남을 거북하게 한다는 점도 직시해야 한다. 박 의원의 아집은 자기 지역구만 챙기려는 편협한 논리에 기반하고 있다. 그에 비해 대전·충청 핵심 현안들은 지역 출신 국토위원장이 맡을 때 필요충분조건을 완성한다.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면 박 의원도 충분히 수긍할 수 있는 대목이다. 공연히 충청의 '공공의 적'이 될 이유가 무엇인가.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