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신임 정무부시장은 누구…경제부시장 도입도 검토

2019-07-17기사 편집 2019-07-17 18:07:5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허 시장 17일 "언론에 거론되고 있는 인사들 후보군과 거리멀다"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18일 퇴직하면서 신임 부시장에 어떠한 인사가 내정될 지 관심을 모은다.

민선 7기 2년 차에 접어든 만큼 이제는 구체적인 성과를 내야하고 후임 부시장 인선이 남은 임기를 위한 쇄신의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후속 인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완성, 국비 확보 등 위해 정무부시장보단 경제부시장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시 내부와 지역 정가 일각에서는 2-3명 안팎의 후보군들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정작 허태정 시장은 17일 박 부시장의 사직처리가 마무리된 이후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박 부시장이 현직에 있기 때문에 차기 부시장을 누구로 내정했다던 지 등에 거론은 적절치 않다"라며 "사직처리가 완료된 이후 입장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언론에서 여러명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대부분 후보군과는 거리가 멀다"라면서도 "현재 신임 부시장에 대한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부연했다.

경제부시장 신설 여부도 또 다른 관심이다. 지난달 허 시장은 민선 7기 1년을 돌아보는 기자회견에서 고용률 정체 등 지역경제 활력이 저하된 것을 가장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향후 역점 시책으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완성을 통한 벤처창업 선도도시 육성을 강조했다.

이런 배경 아래 경제·과학 관련 부처 고위 공무원 출신 인사를 부시장으로 영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서대전육교 구간과 테미고개 구간 지하화 등을 위한 추가 국비 확보와 대덕연구개발특구 재창조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는 중앙부처와 연결된 인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보다는 역할을 강화한 정무부시장 체제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허 시장은 "내년 지방자치법이 개정되면 부시장 직위가 한명 늘어나게 된다. 그때는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다"라며 "조만간 이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