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일본 정치적 목적으로 우리 경제 타격…비상한 각오로 대응"

2019-07-10기사 편집 2019-07-10 18:58:24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30대 대기업 초청 간담회…외교적 해결·정부와 기업간 협력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30대 기업 총수와 대표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제한 조치의 철회와 대응책 마련에 비상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처를 하고 아무런 근거 없이 대북제재와 연결하는 발언을 하는 것은 양국 우호와 안보 협력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양국의 경제에도 이롭지 않은 것은 물론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므로 국제적인 공조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협의를 통한 해결 원칙을 천명하는 동시에 일본을 향해 엄중한 경고 메시지를 내놨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외교적 해결을 우선으로 하지만 일본의 도를 넘는 주장은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해 민관이 긴밀한 협력체제를 갖추고 산업구조의 개선 노력까지 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대비를 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수입처의 다변화와 국내 생산의 확대 등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빠른 기술개발·실증·공정테스트 등을 위해 시급히 필요한 예산은 국회의 협조를 구해 이번 추경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주력산업의 핵심기술·핵심부품·소재·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높여 해외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면서 대기업의 협력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정 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며 "정부는 부품·소재·장비 산업의 육성과 국산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크게 늘리고 세제·금융 등의 가용자원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은다면 지금의 어려움은 반드시 극복하고 오히려 우리 경제를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 우리의 만남이 걱정하시는 국민에게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기업인들은 정부와 기업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부품 국산화 등을 위한 정부의 지원은 물론 금융과 환경 분야 등에 대한 규제 완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기업인들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장·단기적 조치의 필요성에 공감했다"면서 "단기적으로 모든 조치를 다 하고 중장기적으로도 일본의 이번 조치가 양국 경제협력에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민간 차원에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기업인들은 제조업을 뒷받침할 기초산업이 탄탄해야 한다. 이번 사태를 해당 산업의 뿌리를 내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했다"며 "수입선 등 조달망 다각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발언도 있었다"고 전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